[]내가 만들고 싶은 콘텐츠와 사람들이 원하는 콘텐츠가 다를 때, 무엇을 택해야 할까?

조회수 1958

'아, 근데 내가 좋아하는 것만 이렇게 열심히 만들어도 되나? 사람들한테 좋은 반응을 얻는 콘텐츠는 사실 따로 있는데...'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 것인가,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을 할 것인가는 퍼스널브랜딩을 할 때 계속 고민이 될 겁니다. 당연히 진로에 대한 고민에서도 할 수 있을 것이고, 콘텐츠를 만드는 경우에도 할 수 있죠. 특히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이고, 남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히 아는 데 둘의 갭이 크다면 더 고민이 되겠죠.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정말 한 가지만 선택해야 하는 걸까요?


궁극적으로는 원하는 모든 말을 다 할 수 있습니다.

이 사실을 유념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순위의 차이가 있을 뿐 언젠가는 하고 싶은 말을 다 할 수 있습니다.  원하는 이야기를 먼저 해줄 지 아니면 나의 이야기를 먼저 할 지의 차이죠.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요?


대중이 원하는 이야기로 빠르게 성장해 신뢰도를 쌓고 나의 이야기를 꺼내세요.

사람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말한다면 빠르게 성장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어느정도 인지도와 신뢰도를 쌓은 이후 조금씩 내가 하고 싶은 다른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꺼내는 것도 방법입니다. 


새로운 주제를 꺼낼 때는 이전의 주제와 '연관성'이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콘텐츠의 연관성이 높은지 아닌지는 예상 독자 층을 분석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주제 간의 예상 독자가 비슷하다면 연관성이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대중이 원하는 이야기로 먼저 시작해, 나의 주제로 넘어가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단, 한 번 각인된 이미지는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사실을 유념하세요.

한 가지 꼭 알아두셔야 할 것은 사람은 한 번 머릿속에 이미지로 각인되면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니 사람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무조건 따라가는 건 좋지 않습니다. 내가 보여주고 싶은 이미지가 명확하게 다른 경우, 사람들이 좋아하는 이미지로 시선을 끌고 내가 좋아하는 콘텐츠를 꺼내면 독자는 이질감을 느끼게 될 거예요. 당연히 스스로도 힘들겠죠.


시기적절한 이야기를 버무려 내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게 하세요.

내가 말하고 싶은 콘텐츠를 처음부터 꺼내는 방법도 있습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냥 원론적으로 꺼낼 게 아니라, 트렌드에 맞는 형태로, 사람들이 관심있어 할 만한 소재와 버무려서 이야기 하는 거죠. 그러면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빠르게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거예요.


결국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지치지 않는 게 중요합니다.

사람들이 원하는 이야기를 하든, 내가 좋아하는 이야기를 하든 모두 장단점이 있습니다. 다만 이런 과정을 거칠 때 내가 만족스럽고 행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를 고민해 보세요. 사람들의 반응이 중요하고 빠른 성장속도가 더 중요한지. 아니면 좀 느리더라도 내가 진짜 좋아하는 것을 한다면 초조해 하지 않고 진득히 할 사람인가. 이런 부분을 고민해 보면 방향이 나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ㅣ내용출처:
 [뭐해먹고살지] 유튜브
"내가 만들고싶은 콘텐츠 vs 사람들이 원하는 콘텐츠" (https://youtu.be/GleeE9NkOcw)